본문 바로가기

풀무원 뉴스/브랜드뉴스

풀무원, 국산콩두부 10종 ‘글로벌 탄소발자국 인증’ 획득…美 수출 두부도 추진

글로벌 시장서 공신력 높은 英 카본 크러스트의 ‘탄소발자국’ 인증받아

내수용 국산콩두부 시작으로 내년 수출용 두부까지 확대 계획..2022년에는 저탄소 인증 추진도

올해 미국 두부 수출만 약 1000만 모, 해외 두부사업 성장에 따라 ‘글로벌 친환경 인증’ 확대




풀무원이 ‘국산콩두부’로 영국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으며 글로벌 No.1 두부 기업의 위상을 확고히 해나가고 있다.


풀무원(대표 이효율)은 국산콩두부 10종이 영국 친환경 인증기관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의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 인증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카본 트러스트’는 영국 정부가 기후 변화 대응과 탄소 감축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기관으로 전 세계 기업,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탄소·물·폐기물 등의 ‘환경발자국 인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중 ‘탄소발자국’은 제품의 제조 전 단계부터 폐기까지 발생하는 총 탄소 배출량을 산정하여 수여하는 인증이다.


카본 트러스트 모건 존스(Morgan Jones) 인증원장은 "풀무원이 한국 식품기업 최초로 카본 트러스트의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해 축하한다. 이번 성과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풀무원의 헌신과 정확한 제품 정보를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풀무원의 노력을 잘 보여준다”며 “지속가능성 제고, 환경보호,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앞으로 풀무원과 함께 나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풀무원은 해외 두부사업 성장에 따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공신력 있는 친환경 인증을 확대하고 있다.

내수용인 국산콩두부 10종에 이어 내년에는 해외 수출하는 두부 제품까지 탄소발자국 인증을 확대하고, 2022년에는 카본 트러스트의 ‘저탄소 인증’ 획득을 목표로 두부 제품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실제 풀무원은 올해 미국에만 약 1,000만 모 이상의 두부 수출을 확정했다. 풀무원 미국법인의 두부사업은 매년 두 자리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미국 닐슨에 의하면 미국 두부 시장도 전년대비 올해 약 50% 성장했다.


풀무원의 이러한 환경경영 성과는 ‘친환경’(Eco-Friendly)을 전사 핵심 사업전략으로 삼고 꾸준히 노력해온 결과다.


제품 제조 전 단계와 폐기 단계에서는 ‘환경을 생각하는 포장 3R 원칙’ (Reduce, Recycle, Remove)을 적용해 플라스틱 포장재 줄이기, 재활용이 쉬운 포장재 도입, 화학물질이 남지 않는 수성잉크 사용 등을 통해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있다.

제품 제조 단계에서는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도입했다. 풀무원은 두부공장, 김치공장, 물류센터 등 전국 9개 사업장에 태양광 발전과 태양열 집열 설비를 구축해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생산 부산물을 재활용하고 있다. 풀무원은 두부 공장의 생산 부산물인 ‘비지’를 순환자원 인정을 받아 폐기물이 아닌 자원으로 선순환을 하고 있다.


풀무원 홍은기 ESH(Environmental, Health & Safety) 담당은 "사람과 자연을 함께 사랑하는 로하스기업 풀무원은 안전하고 안심하게 먹을 수 있는 바른먹거리를 만드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지구환경까지 고려한 친환경 제품 개발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2022년까지 풀무원의 모든 제품에 재활용 우수 포장재를 적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35%, 에너지 사용량 24%, 물 사용량 50%, 폐기물 배출량 60%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은 올해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환경, 사회 책임, 지배 구조 등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를 평가하는 ESG 평가에서 식품기업 최초 4년 연속 A+ 등급을 획득하고, ESG 부문 최우수기업상을 수상했으며,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한국위원회의 탄소경영 부문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작년에는 다우존스가 평가하는 지속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전 세계 글로벌 식품 기업 가운데 2년 연속 10위권 안에 들며 지속가능경영의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