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바른먹거리를 알고, 선택하는 법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

‘우리 아이들이 스스로 안전하고 건강한, 바른먹거리를 골라 먹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풀무원의 바람에서 시작한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 2010년,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시작한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이 어느덧 6년을 맞이했습니다. 이제는 서울을 넘어 경기, 부산, 광주까지 찾아가게 된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을 자세히 들여다봅니다.

2010년,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 시작

 

햄버거, 피자 등 기름기는 많고 영양가는 적은 패스트푸드를 좋아하는 우리 아이들. 어렸을 때부터 자극적인 음식에 길들여지면 어른이 되어서도 바로잡기가 쉽지가 않지요.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은 아이들이 어릴 적부터 건강한 먹거리와 친해지고, 균형 잡힌 올바른 식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먹거리 조기 교육입니다. 식생활 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사회적 기업 푸드포체인지와 풀무원이 손잡고 유치원 어린이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바른먹거리 교육을 무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 초등학생 대상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 현장

 

2010년 4월, 서울에 위치한 초등학교 3곳에서 시범으로 실시한 바른먹거리 교육이 부모님과 선생님들에게 큰 호응을 얻어 이제는 서울, 경기, 인천을 넘어 부산, 광주 지역까지 확대하게 되었답니다. 6년 동안 2,200회에 걸쳐 5만 명의 어린이들에게 바른먹거리 중요성을 알린 풀무원. 2016년에는 유치부 300회, 초등부 350회, 학부모-아이 대상 150회 등 총 800회에 걸쳐 2만 명의 아이들을 찾아갑니다.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 무엇을 배울까?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은 ‘식품표시확인 교육’ ‘미각 교육’ ‘영양균형 교육’ 3가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식품표시확인 교육’은 식품의 포장지에 표시된 유통기한, 제조일자, 원재료명과 함량, 그리고 영양성분을 확인하는 법을 배우는 프로그램입니다. 아이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고르기 전에 음식이 언제 만들어 졌는지, 무엇으로 만들어 졌는지, 어떤 영양소가 들어있는지 확인하는 습관을 기른다면 아이들 스스로 건강하고 안전한 식품을 선택할 수 있겠지요.

 

 

 ▲ 식품표시확인 교육에서 첨가물실험을 하고 있는 아이들

 

‘미각 교육’은 바른 먹거리와 친숙해질 수 있도록 제철식재료를 오감으로 느끼며 자연의 맛을 경험하고 표현하는 교육입니다. 평소 잘 먹지 않는 당근을 손으로 만져보고, 냄새를 맡아보고, 오도독 오도독 씹어 소리를 듣고 교감하다 보면 어느새 당근은 억지로 먹어야 하는 음식이 아니라 호기심을 일으키는 탐구의 대상이 됩니다.

마지막으로 ‘영양균형 교육’은 영양소가 우리 몸에 얼마나 중요한지 이해하고 영양소별로 어떤 음식이 있는지 알아보며 골고루 먹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이 세 가지 주제의 교육이 톱니바퀴처럼 체계적으로 맞물려 바른먹거리 교육이 완성됩니다.

 

 

놀이, 실험으로 눈높이에 맞춰 재미있게 배워요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은 연령대에 따라 눈높이에 맞춰 체계적으로 교육을 구성했습니다. 교육은 크게 유치부(6-7세)와 초등학생(3-4학년) 대상으로 나뉘어 있는데요. 유치원생에게는 ‘미각 교육’과 ‘영양균형 교육’이 각각 60분씩 이루어지고, 스스로 식품을 선택하는 나이인 초등학생에게는 ‘영양균형 및 미각 교육’과 더불어 ‘식품표시확인 교육’이 90분 동안 진행됩니다.

 

유치부 교육은 쉽고, 재미있게 놀면서 바른먹거리와 친해지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영양균형을 주제로 한 ‘콩채요정 도와줘~’ 팝업북 동화를 들려주고, 바른먹거리 송을 함께 부르면서 아이들이 교육에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합니다. 미각 교육에서는 채소를 눈, 코, 입, 손, 귀 오감으로 느낀 점을 친구와 이야기하고, 멸치와 당근으로 주먹밥을 만들어 맛보는 요리활동을 합니다.

 

 

▲ 팝업북 동화를 들려주고 있는 푸듀케이터 선생님

 

초등부 교육에서는 푸듀케이터(Food+Educator) 선생님이 바른먹거리의 뜻을 알려주고, 빙고게임을 하며 건강한 식품을 알아봅니다. 실제 포장지를 가지고 식품표시확인 연습도 하고, 과일향우유와 진짜 과일우유를 만드는 식품첨가물 실험으로 건강한 식품을 맛보고 느껴봅니다.

이렇게 체험, 실험, 재미를 더한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을 통해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바른먹거리와 친구가 되고 스스로 건강한 음식을 고를 수 있게 됩니다.

 

 

바른먹거리 교육 부모와 함께 해요

 

아이들이 배운 교육을 집에서도 꾸준히 실천하기 위해서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 교육을 들으면 효과가 더 크겠지요. 풀무원은 교육부와 함께 2012년부터 아이와 부모가 함께 배우는 바른먹거리 캠페인 학부모-아이 교육을 시작하였답니다. 초등학생 2~4학년 아이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하는 이 교육은 1회 90분 수업으로 진행됩니다. 어제 저녁 밥상 풍경을 부모와 아이가 서로 이야기하며 가족 간 대화의 시간을 갖고, 게임과 요리실습을 통해 영양균형과 식품표시 확인의 중요성을 배웁니다. 이후 함께 만든 음식을 나눠 먹으며 식사 예절까지 배우는 시간을 갖습니다.

 

 

풀무원의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을 받고 싶으신가요?

 

매월 15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푸드포체인지 홈페이지(foodforchange.or.kr)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바른먹거리 캠페인 교육은 무료이며 바른먹거리 전문강사 ‘푸듀케이터’가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지역아동센터에 직접 찾아가 진행합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