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입안에 메밀향 가득 퍼지는 전문점 스타일의 ‘고메밀 냉면’ 출시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 신제품 2종

충북 음성에 ‘최첨단 HMR 생면공장’ 준공 후 선보이는 두 번째 프리미엄 냉면

83% 고함량 메밀을 ‘초고압 제면공법’ 통해 1.2㎜의 두께로 뽑아낸 메밀향 가득한 냉면

 

▲ ‘초고압 제면공법’을 적용해 면의 탄력이 적당하면서 부드러운 식감까지 살린 ‘고메밀 냉면’ 2종 (왼쪽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  오른쪽 '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

 

최근 충북 음성에 ‘최첨단 HMR 생면공장’을 준공하며 국내 생면 시장 혁신에 나선 풀무원이 전문점 스타일의 프리미엄 냉면 신제품을 내놨다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초고압 제면공법’을 적용해 면의 탄력이 적당하면서 부드러운 식감까지 살린 ‘고메밀 냉면’ 2종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과 ‘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최첨단 HMR 생면공장’에 도입된 ‘초고압 제면공법’은 기존 제면공법의 3배(자체 기준)에 달하는 약 150마력의 높은 압력으로 면을 뽑아 조직이 치밀해져 한층 뛰어난 식감의 면발을 구현한다. 면발이 쉽게 붇지 않고 면에서 육수로 전분이 새지 않아 육수 본연의 맛을 끝까지 즐길 수 있다.

 

‘고메밀 냉면’ 2종은 메밀을 83% 담아 평양냉면 전문점에서 즐길 수 있는 고함량 메밀면을 구현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풀무원은 먹기 좋은 면의 탄력과 입안을 가득 채우는 메밀향을 구현하기 위해 수많은 배합 테스트를 거쳐 메밀 함량 83%의 최적 조합을 찾아냈다.

일반적으로 메밀 함량이 높으면 면이 뚝뚝 끊어지고 탄력이 없어지는데, 풀무원의 최첨단 생면 제조설비인 ‘초고압 제면공법’을 통해 메밀을 83%나 넣고도 면의 중심부가 단단하면서도 적당한 탄력과 부드러움이 어우러진 면발을 구현했다. 또한 보통의 냉면과는 달리 1.2㎜의 두께로 뽑아 입안에서 느끼는 풍성함과 만족감을 줄 수 있게 차별화했다.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은 평양냉면 전문점에서 먹던 진한 고기 육수가 입맛을 사로잡는다. 동치미를 전혀 섞지 않고 양지와 사골을 우려내 만든 진한 고기 육수의 육향 가득한 묵직함과 메밀향 풍부한 1.2㎜의 두툼한 면이 어우러져 전문점 못지않은 프리미엄 냉면의 맛을 낸다.

 

▲ 평양냉면 전문점에서 먹던 진한 고기 육수의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

 

‘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은 다대기 타입의 비빔장을 사용하여 칼칼한 매운맛이 나는 비빔냉면이다. 입맛이 없는 여름철 초고압 제면으로 뽑은 곡물향 가득 면에 매콤한 비빔장을 비벼 가볍게 즐기기에도 좋다.

 

다대기 타입의 비빔장을 사용하여 칼칼한 매운맛이 나는 '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

 

풀무원식품 노혜란 PM(Product Manager)은 “냉면은 먹는 사람 개인의 취향에 따라 추구하는 맛이 다른 매우 다양한 맛을 가진 면요리다. 소비자 개인의 취향에 따라 내식으로 즐기는 냉면도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올여름 다양한 타입의 냉면을 선보이고 있다”“신제품 ‘고메밀 냉면’은 초고압 제면공법을 적용해 곡물향이 가득하도록 메밀 함량 83%, 두께 1.2㎜로 조금 더 두껍게 뽑아낸 특색 있는 프리미엄 HMR 냉면이다. 풀무원의 새로운 ‘최첨단 HMR 생면공장’과 제면 노하우로 시장에 없던 전문점 스타일의 냉면을 가정에서 간편하고 맛있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풀무원은 1990년대 국내 생면 시장을 개척하고 지금까지 시장 1위를 고수하며 국내 생면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최근 충청북도 음성군 대소면에 ‘최첨단 HMR 생면공장’을 준공하고 이곳에서 ‘평양냉면’과 ‘고메밀 냉면’ 등 신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다양한 냉면 제품을 계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