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신선 농산물 상품성 강화 나선다

풀무원 뉴스/기업뉴스 2021. 9. 23. 11:25

16일 충북 오송 소재 풀무원기술원에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업무협약

농산물의 신선도 향상을 위한 기술 개발 협력으로 시너지 효과 기대

유통 농산물의 신선도 제고 및 클레임, 반품 감소로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도

 

▲ 지난 16일 충북 오송 풀무원기술원에서 열린 <풀무원기술원-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간 업무협약식>에서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사진 오른쪽)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화학원 이지원 원장(사진 왼쪽)이 협약 체결 후 협약서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풀무원이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손잡고 신선식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

 

풀무원의 R&D센터 풀무원기술원(원장 이상윤)은 충북 오송 풀무원기술원에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원장 이지원)과 ‘신선 농산물의 상품성 향상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지원 원장 및 양측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이번 협약으로 신선 농산물 상품성 향상을 위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현장실증과 기술 수요를 발굴하고, 연구 정보 교류 등의 공동 연구 협력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신선 농산물 품목별 선도유지기술 지원 및 협력 ▲선도유지기술 현장 실증 및 개선을 위한 연구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신품종 · 신기술을 활용한 상품 기획·판매 등 신선농산물 마케팅 협력 ▲현장 기술 수요 발굴, 연구정보 교류 및 세미나, 심포지엄 등 공동 개최 ▲기타 상호 기관이 서로 필요로 하는 사항 등을 함께 협력하여 추진한다.

 

▲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사진 오른쪽 네 번째)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화학원 이지원 원장(사진 왼쪽 다섯 번째)이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풀무원은 이번 업무 협약으로 소비자에게 더욱 신선한 프리미엄 농산물을 공급함은 물론, 유통 · 저장 중 농산물이 변질되는 것을 예방하여 농산물 폐기를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선진 저장 기술 도입으로 인해 하절기 농산물 수급 불안정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은 “이번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더욱 신선한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단계별 안전 체계를 구축하여 산지에서 소비자까지 고품질의 농산물을 활용한 바른먹거리 공급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풀무원은 원료, 가공, 포장, 유통에 이르기까지 풀무원만의 바른 먹거리 원칙을 지켜오고 있으며 생산부터 유통까지 풀무원만의 온도관리 기준에 따라 사시사철 신선한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충북 음성물류센터를 중심으로 전국 17개의 저온 물류거점을 확보하고 제품의 신선도를 위해 저온 상태를 유지하며 단기간에 판매처까지 유통하는 선진국 수준의 콜드체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 풀무원은 지난 16일 충북 오송 바이오폴리스 소재 풀무원기술원(원장 이상윤, 사진 오른쪽)에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화학원(원장 이지원, 사진 왼쪽)과 ‘신선 농산물의 상품성 향상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 <풀무원기술원-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간 업무협약식>에서 풀무원기술원 이상윤 원장(사진 오른쪽)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화학원 이지원 원장(사진 왼쪽)이 ‘신선 농산물의 상품성 향상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