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생면의 쫄깃함을 더욱 살린 ‘자연은맛있다 생라면 2종’ 출시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2.5mm 넓이의 두툼한 생면의 쫄깃함

소고기, 청양고추, 된장 등 활용해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고 익숙한 국물 맛 구현

유탕면 대비 200kcal 이상 낮은 칼로리에 깔끔한 맛으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어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면으로 라면 시장에 바람을 몰고 있는 풀무원 ‘자연은맛있다’가 한층 쫄깃해진 면발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의 입맛 잡기에 나섰다.

 

풀무원식품(대표 이효율)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쫄깃한 생면과 얼큰하고 구수한 국물이 조화로운 ‘자연은맛있다 생라면 2종(4입/3,980원)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생라면 2종’은 ‘자연은맛있다’가 새우, 꽃게, 조개, 굴 등 다양한 제철재료 등을 활용해 그동안 선보여 왔던 이색라면들과 달리 소고기, 청양고추, 장 등을 활용한 대중적인 국물맛이 특징이다. 매운맛과 순한맛으로 구분해 원하는 맛을 골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기름에 튀기지 않아 생면의 식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튀긴 라면보다 쉽게 불지도 않는다. 특히, 이번 생라면 2종은 면 반죽에 감자 전분을 더해 면발의 쫄깃함을 더욱 살렸다. 면발 두께도 일반 라면 대비 넓고 두툼한 2.5mm 면발을 사용해 풍부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면발 사이에 미세한 구멍을 낸 발포공법으로 국물이 면에 잘 배어드는 것 역시 풀무원 생라면만의 특징이다. 또 유탕면 대비 칼로리가 200kcal 이상 낮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생라면 매운맛’은 전통 가마솥 방식으로 소고기의 양지 부위와 채소를 깊게 우려내 진하고 얼큰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특히 알싸한 맛의 청양고추로 개운함을 살렸다.

 

‘생라면 순한맛’은 한국인에게 익숙한 ‘장’을 사용해 장 특유의 깊은 맛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육수에 된장을 첨가해 깔끔하고 구수한 맛을 더하고, 소고기 사골과 양지 부위를 정성 들여 우려내 담백한 맛을 살렸다. 맵지 않은 라면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 제격이다.

 

풀무원식품 라면 전략사업부 박준경 PM(Product Manager)은 “이번에 출시한 ‘생라면 2종’은 다양한 제철재료를 활용해 프리미엄 라면을 선보여 왔던 ‘자연은맛있다’가 대중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한 제품”이라며 “힘있는 쫄깃한 면발과 청양고추, 된장 등 한국인이 선호하는 맛을 바탕으로 만들어 남녀노소 다양한 소비자 층에게 사랑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자연은맛있다’는 2010년 12월 첫 출시 이후 꾸준히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며 국내 라면 시장 내 생라면 카테고리를 점차 확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 초 선보인 ‘육개장칼국수’는 한국인이 선호하는 국물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으며 짬뽕라면 대세였던 국내 라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풀무원 ‘자연은 맛있다’는 이번에 선보인 ‘생라면’ 2종 출시로, ‘꽃게짬뽕’, ‘통영굴짬뽕’, ‘오징어먹물짜장’, ‘튀기지않은사리면’, ‘메밀 막국수’, ‘가쓰오 메밀 냉소바’ ‘육개장칼국수’까지 총 9종을 갖추게 됐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