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가홀푸드, 환경부와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풀무원 뉴스/기업뉴스 2019. 10. 24. 09:04

- 환경부 및 시민단체와 환경오염 심각성에 대한 공감대 속에 녹색소비문화 확산 위한 협력관계 구축

- 올가, ‘특색있는 녹색매장’ 운영하며 포장재 최소화 및 소비자 친환경 이벤트 등 진행 예정

- 환경부는 제도 개선 및 정책적 지원, 시민단체는 범국민 홍보 캠페인 등 전개 예정

 

 

▲ 23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한 강병규 올가홀푸드 대표

(오른쪽에서 두번째)가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이덕승 녹색구매네트워크 대표, 구경모 초록마을 경영지원실장, 조명래 환경부장관,

강병규 올가홀푸드 대표, 박인례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올가홀푸드가 환경부, 환경시민단체와 손을 잡고 녹색 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력에 나선다.

 

풀무원 계열의 LOHAS Fresh Market, 올가홀푸드(대표 강병규, 이하 올가)는 23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타운홀 미팅’에서 환경부 및 환경시민단체와 함께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식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덕승 녹색구매네트워크 대표, 박인례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올가 강병규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환경부-올가-환경시민단체는 제품의 유통과 소비 단계 중 발생하는 불필요한 포장재로 인한 환경오염의 심각성에 대해 공감대를 갖고 이번 협약으로 업무협력 관계를 구축해 지속가능한 녹색소비문화 확산 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올가는 환경부와 함께 ‘특색있는 녹색매장’을 구성해 시범 운영할 방침이다. 기존 환경부가 운영 중인 ‘녹색매장’에서 한발 더 나아가 친환경적 소비에 대한 소비자 관심을 높이고 녹색소비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친환경 프로그램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가장 먼저 매장 내 불필요한 포장재 및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해 제품 포장을 최소화하고, 장바구니 사용을 적극 권장할 예정이다. 또한 반찬 및 친환경 세제류 등은 소비자가 직접 용기를 가져와 덜어가는 등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환경 보호 실천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소비자들이 직접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고객 참여 이벤트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환경시민단체는 녹색소비문화와 관련해 범국민적 인식 증진을 위한 홍보 콘텐츠 개발 및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며,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한 제도 및 유통 구조 개선, 예산 지원, 범국민적 캠페인에 대한 정책적 및 행정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올가는 친환경 녹색 소비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갖고, 이미 매장 내에서 환경에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한 다각도의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먼저 올가 매장 내에서 사용하는 영수증, 트레이, 빨대, 도시락 용기를 빠르게 분해되는 생분해성 재질로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제품 신선도 유지를 위해 사용하는 아이스팩도 물 100%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더불어 소비자를 대상으로 개인 텀블러와 머그컵 사용을 권장하는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최근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떠오른 플라스틱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매장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전체 포장재의 10% 이하로 권장하고 있으며, 재활용이 어려운 유색 플라스틱 대신 흰색 또는 투명 플라스틱을 점진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올가 임의진 영업혁신팀장은 “최근 친환경을 넘어 환경보호를 선택이 아닌 필수로 여기는 ‘필(必)환경’ 트렌드가 확산되며 지속가능하고 환경 친화적인 가치 소비를 중요하게 여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올가는 국내 친환경 식품 유통을 선도해 온 리딩 기업으로서 소비자와 함께 녹색소비문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