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HMR 냉동베이커리 ‘돈까스·감자 치즈볼’ 출시

지난해 ‘모짜렐라 치즈볼’ 히트로 HMR 냉동베이커리 시장 40% 성장 견인, 500억 시장 확대 주도

진짜 식빵으로 만든 ‘골든브레딩 빵가루’ 궁극의 바삭함 선사

어린이 간식뿐 아니라 맥주 안주, 밥반찬으로도 추천

 

▲ 국내 HMR 냉동베이커리 시장규모 추이

 

지난해 HMR 냉동베이커리 시장 성장을 이끈 풀무원이 ‘치즈볼’ 신제품을 추가로 선보이며 시장 확대에 나선다.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진짜 빵가루를 입혀 더욱 바삭한 ‘돈까스 치즈볼’(360g/7,980원)과 ‘감자 치즈볼’(360g/7,980원) 2종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HMR 냉동베이커리는 냉동만두, 냉동피자, 냉동핫도그 등과 달리 비교적 성장이 더딘 시장이었지만, 지난해 풀무원이 출시한 ‘모짜렐라 치즈볼’이 히트하자 1년 만에 40% 급성장했다. 이로 인해 200억 원 대에 머물러 있던 시장은 400억 원대로 올라섰다. 지난해 풀무원의 치즈볼 매출은 105억 원이다.

 

풀무원은 이번에 ‘돈까스·감자 치즈볼’ 2종을 추가로 출시하며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신제품은 모짜렐라 치즈볼 중심이었던 시장에 다양한 맛을 추가해 어린이뿐만 아니라 성인까지 어필할 수 있도록 ‘맛’을 끌어올렸다.

 

먼저 궁극의 바삭한 식감을 내기 위해 진짜 식빵으로 만든 ‘골든브레딩 빵가루’를 특별히 만들었다. 밀가루 반죽을 발효한 뒤 오븐에 노릇노릇 구워 식빵을 만들고, 이 식빵을 잘게 부수면 바삭한 ‘골든브레딩 빵가루’가 완성된다. 이러한 노력으로 시중이 있는 겉이 매끄러운 치즈볼과는 달리 시각적으로도 바삭한 인상을 준다.

 

‘돈까스 치즈볼’은 바삭한 외피를 한 입 베어 물면 100% 자연치즈와 국내산 돼지고기가 어울려 입안에서 육즙의 향연이 펼쳐진다. 또 고소한 모짜렐라와 풍미가 깊은 프로볼로네 두 가지 치즈로 꽉 채워 치즈 본연의 맛을 풍부하게 즐길 수 있다. 바삭한 빵과 치즈, 돼지고기의 조합은 맥주와 특히 잘 어울린다. 또 흰쌀밥과도 마리아주가 매우 좋아 반찬으로도 추천한다.

 

‘감자 치즈볼’은 빵과 감자, 치즈 3겹으로 층을 이뤄 바삭하고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또 모짜렐라, 프로볼로네, 크림치즈 등 3가지 치즈를 블렌딩해 고소하고 깊은 치즈의 풍미가 감자와 어우러져 부드럽게 입안을 감싼다. 역시 3가지 치즈는 모두 가공치즈가 아닌 100% 자연치즈다.

 

조리는 에어프라이어를 추천한다. 에어프라이어를 예열한 후 160℃에서 약 10분 조리하면 ‘골든브레딩’으로 바삭한 식감이 극대화된 치즈볼이 완성된다.

 

풀무원식품 냉동FRM(Fresh Ready Meal)사업부 성하은 PM(Product Manager)은 “냉동HMR 시장 내에서 냉동베이커리는 작은 규모이지만 오히려 이를 성장 기회라고 생각하고 지난해 ‘치즈볼’을 출시하며 이 시장에 진입하고 성장시켰다”“올해는 치즈볼 신제품 2종을 출시하여 자사 유탕 간식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매출을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 풀무원 냉동베이커리 신제품 돈까스치즈볼(왼쪽), 감자치즈볼(오른쪽)

 

▲ 풀무원 냉동베이커리 신제품 감자치즈볼(왼쪽), 돈까스치즈볼(오른쪽)

 

한편, 리서치 회사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HMR 냉동베이커리 시장은 2019년 296억 원에서 2020년 413억 원 규모로, 약 40% 급성장했다. 풀무원은 지난해 1월 모짜렐라 치즈볼을 출시하며 냉동베이커리 시장에서 진입했고 진출 첫해 매출 105억 원을 올렸다. 냉동베이커리 시장은 치즈볼을 포함해 크로와상, 파이, 와플 등의 제품이 포진해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