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농식품부와 GAP 농산물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푸드머스, 모바일 기반의 영농일지 관리 APP개발, 농가 대상 무료 배포

푸드머스와 이씨엠디, GAP 농산물 취급 확대, 거래처·직원 대상 GAP 교육 계획

정부기관과 민간기업의 협력 통해 GAP 농산물 활성화, 판로확보, 농업경쟁력 제고

 

 

 

풀무원이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GAP(농산물우수관리인증) 농산물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풀무원 계열의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 ㈜푸드머스(대표 이효율)와 생활서비스 전문기업 ㈜이씨엠디(대표 권혁희)는 20일 서울시 송파구 이씨엠디 본사에서 농식품부 허태웅 유통소비정책관, 푸드머스 류영기 마케팅본부장, 이씨엠디 김경순 경영지원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GAP 농산물 사용 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MOU 체결’을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산물의 안전성이 한국 농업 경쟁력으로 이어진다는 판단 아래 GAP 농산물의 판로 개척 및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는 대책을 마련하는데 힘쓰고 있다. 푸드머스와 이씨엠디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정부기관과 적극적인 협조체계를 구축, GAP 농산물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GAP(Good Agricultural Practices)'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주관하에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부터 유통 단계까지 각 단계에서 위해요소를 관리하는 인증 제도다.

 

먼저 푸드머스는 GAP 농산물 공급 인프라 확대를 위해 영농일지 모바일 관리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자체 개발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GAP 영농일지’를 발표하고 시연하는 자리를 가졌다. ‘GAP 영농일지’는 ▲영농일지 작성 및 공유 ▲농약 안전 사용 기준 등 영농정보 ▲GAP 농산물 이력 추적관리 등의 기능으로 구성되어 있다. ‘GAP 영농일지’는 농산물 재배 관리를 모바일로 쉽고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해 GAP 인증 확대를 유도하고 GAP 농산물 생산 농가의 체계적인 농산물 관리를 가능하게 했다. 애플리케이션은 지난 18일부터 안드로이드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무상 배포를 시작했다.

 

푸드머스와 이씨엠디는 GAP 농산물 취급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올해 36개 품목 40억 규모의 GAP 농산물 매입 물량을 내년에는 47개 품목 70억 원 규모로 늘려나갈 예정이다. 또한, 이씨엠디가 위탁운영 중인 30여 개 이상의 정부부처, 공공기관의 급식사업장, 대형 급식사업장에 GAP 농산물 사용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며 GAP 농산물의 우수성과 사용 확대를 위한 필요성을 알릴 계획이다.

 

푸드머스와 이씨엠디는 내·외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GAP 교육도 계획하고 있다. 푸드머스는 가맹점과 직거래 농가를 대상으로 GAP 농산물 교육을 정기적으로 시행, GAP 농산물 재배 확대를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씨엠디는 500여 명의 영양사 직무 직원들을 대상으로 GAP 농산물에 대한 이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푸드머스 류영기 마케팅본부장은 “해외의 경우 GAP 인증을 통해 자국 농업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정부, 기업, 생산자가 힘을 합쳐 GAP 농산물 유통 확대, 농가 양성, 바른먹거리를 전파해 우리나라 농업 경쟁력을 키우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