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전남 신안군과 수산물 협력 사업 MOU 체결

풀무원 뉴스/기업뉴스 2018. 1. 17. 09:09

우수 수산물의 공급 망 확보 및 어촌 소득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신안군 장산도 해역 일대 원초 물김 양식장 개발, 김 계약재배 추진
우럭, 전복 등 수산특산품 활용한 바른먹거리 제품 개발에도 힘쓸 계획

 

 

MOU

▲ 지난 15일 전라남도 신안군청에서 신안군과 풀무원식품이 수산물의 안정적 공급 및 어촌 소득 증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고길호 신안군수(왼쪽에서 7번째)와 박남주 풀무원식품 대표 (왼쪽에서 8번째)를 비롯한 신안군청, 풀무원식품 관계자들이 수산협력 사업 협약을 체결한 뒤 단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풀무원이 전라남도 신안군과 손잡고 우수 수산물 및 수산식품 유통 활성화에 나섰다.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은 15일 전라남도 신안군청에서 고길호 신안군수, 박남주 풀무원식품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산물의 안정적 공급 및 어촌 소득 증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풀무원식품은 이번 협약을 통해 청정지역으로 알려진 신안군의 우수 수산물 공급 망을 확보하고 수산 특산품을 제품에 적극 활용해 상품화 할 계획이다. 또 판로 개척을 통한 어촌 소득 증대 등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풀무원의 김 재배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안군 장산도 해역 일대 김 양식장을 개발하여 김 계약재배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재래김, 돌김 등 마른 김 제품의 원재료인 원초 물김의 안정적인 수급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수산협력

▲ 고길호 신안군수(왼쪽)와 박남주 풀무원식품 대표(오른쪽)가 직접 서명한 사업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풀무원은 단계적으로 자체 개발한 김 원초 품종인 ‘풀무노을’과 ‘풀무해심’의 상용화를 위한 기반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풀무노을’, ‘풀무해심’은 각각 2014년, 2015년 국립수산과학원 수산식물품종관리센터로부터 품종보호 요건 재배 심사를 거쳐 정식으로 등록 된 품종이다. 두 품종은 전세계적으로 소비량이 가장 많은 방사무늬김(Porphyra yezoensis) 계통으로 일반 김에 비해 단맛과 감칠맛을 내는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비린 맛이 적으며 단백질 함량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원초 물김의 안정적인 재배를 시작으로 신안군의 다양한 고품질의 수산물을 활용한 가공 수산 상품까지 신안군과의 협력 범위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우럭, 전복, 낙지, 왕새우 등 수산특산품을 활용한 바른먹거리 개발에도 힘쓸 계획이다”라며 “풀무원은 이후에도 지역 농어촌과의 지속적인 상생을 통해 한국의 우수 수산물을 국내외에 적극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은 국내 돌김 생산량의 70%를 조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원초 물김의 생산지이다. 
전통방식의 지주식 재배양식으로 김을 생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원초가 충분한 광합성을 일으킬 수 있도록 햇볕 노출 정도를 조절해 김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유지해준다.


신안군은 특히 지난 2007년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로 지정됐고, 2009년에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되었을 정도로 세계적인 청정지역으로 인정받고 있다.

 

 

풀무원 식품

▲ 고길호 신안군수(왼쪽)와 박남주 풀무원식품 대표(오른쪽)가 사업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풀무원

▲ 신안군청, 풀무원식품 관계자들이 수산협력 사업 협약식이 끝난 후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