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자연은맛있다 육개장칼국수’, 국내 라면시장 ‘톱10’ 진입

출시 8개월 만에 장수 라면들 속 ‘톱10’ 입성, 비유탕면 제품으로는 유일...서울 대형할인점서 5위 기록
20~50대 연령층에서 고른 인기, 입소문과 SNS도 성장세 기여
2월 첫 출시 후 9월까지 연 매출 130억 원 달성, 연내 200억 돌파 예상

 

 

 

 

풀무원의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으로 말린 생라면 ‘자연은맛있다 육개장칼국수’가 국내 장수라면들이 주류를 이루는 전국 라면 판매 순위 상위권에 랭크되면서 라면시장에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풀무원식품(대표 이효율)은 ‘자연은맛있다 육개장칼국수(이하 ‘육칼’)’가 출시 8개월 만에 전국 라면 판매 순위 ‘톱10’에 진입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 대형할인점에서는 최근 인기를 끈 짬뽕, 짜장 제품들을 모두 제치고 라면 판매 순위 5위를 차지했다. (2016년 10월 기준 닐슨)

 

전국 라면 판매 ‘톱10’ 제품들을 살펴보면 2위 농심 부대찌개와 9위 오뚜기 부대찌개, 10위 ‘육칼’을 제외하고 모두 출시된 지 30년가량 된 스테디셀러 장수제품들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육칼’은 출시 8개월 만에 10위에 올라섰다. 유탕 라면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는 국내 라면시장에서 '육칼'의 이 같은 성과는 비유탕 라면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 하다. 

 

풀무원식품은 지난 2월 '육칼'을 내놓은 이래 9월 기준 누적 매출 130억 원을 달성했다. 
출시 첫 달 2억 원에 불과했던 '육칼'의 매출은 3월 10억 원, 4월 15억 원, 5월 18억 원으로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다.
국물 라면 비수기인 여름철 6월과 7월에는 각각 11억 원, 15억 원을 기록하며 선방했으며, 8월 29억 원, 9월 30억 원의 월 매출을 찍으며 다시 매출이 크게 늘었다.
특히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판매 2,185만 6천 개(2016년 7월 닐슨, 낱개 기준)를 기록하는 매우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는 국내 성인 인구 절반이 소비한 셈이다.

 

풀무원식품에 따르면 라면 업계에서는 보통 한 달 기준 매출 30억을 달성하면 성공한 제품으로 보고 있으며 ‘육칼’이 비유탕 제품으로는 드물게 국내 라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으로 평가하여 올해 매출 목표인 200억 달성도 무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육칼’의 이 같은 인기 요인은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 입소문과 SNS를 통한 후기 확산, 기류에 편승하지 않고 품질에 주력한 제품 개발, 제품 속성을 고려한 마케팅 활동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우선 일반적인 봉지라면은 마트나 슈퍼에서 직접 장을 보는 40대에서 50대까지의 구매 비중이 가장 높은 것에 반해 ‘육칼’은 20대부터 50대까지 고른 인기를 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특이한 점은 라면을 직접 구매할 일이 별로 없는 20대 구매가 높다는 것이다. 지난 4월 구매자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20대 구매 비중이 25.7%(2016년 5월 기준 닐슨)를 차지했다. 당시 봉지 라면 전체에서 20대 구매 비중이 9.7%에 불과한 것과 매우 대조적인 모습이다.

 

풀무원은 소비자가 SNS에 자발적으로 올린 ‘육칼’ 관련 콘텐츠가 온라인상에서 회자되고 있는 것도 ‘육칼’의 인기 요인 중 하나로 보고 있다. 소비자들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등 자신의 SNS 채널에 구매 인증 사진, 먹방 영상, 요리 사진, 시식 후기 등 ‘육칼’에 대한 눈길을 끄는 다양한 콘텐츠를 올리며 입소문을 확산시켰다. 

 

‘육칼’은 육개장 국물 맛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 특징이다. ‘자연은 맛있다’ 사업부는 전국 각지를 돌며 육개장 맛집 국물 맛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육칼’은 사골과 양지를 전통 가마솥 방식으로 6시간 동안 정성스럽게 우려내 만든 육수 액상스프에 차돌박이와 베트남고추를 볶아낸 풍미유를 더해 진하고 얼큰한 맛을 구현했다. 또한 기름에 튀기지 않고 바람에 말린 면, 즉 풀무원만의 제면 기술 완성도가 높아짐에 따라 면과 국물과의 조화가 뛰어나며 면의 식감이 좋다. 넓고 두툼한 3mm 면발을 사용해 쫄깃한 칼국수 면의 식감을 살렸고, 면에 미세한 구멍을 내어 국물이 면에 잘 배어들도록 해 비유탕면에 대해 기대가 없었던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육칼’은 지난 여름부터 제품의 속성을 강조하는 마케팅을 시작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풀무원은 육칼 광고 모델로 요리에 일가견이 있고 젊은 세대에 인지도가 높은 인기 웹툰 작가 ‘김풍’을 광고 모델로 기용했다. 바람에 말린 면이라는 제품 특징과 맞아떨어지는 모델 설정이었다.

 

풀무원식품 라면 전략사업부 사업부 박준경 PM(Product Manager)은 국물 라면 성수기인 가을부터 '육칼'의 큰 상승세가 예상되므로, 시식 행사 및 마케팅활동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끊임없는 연구 개발을 통해 '육칼'과 같이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는 '자연은맛있다' 시리즈 제품을 계속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