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냉면·막국수 제품 혁신 통했다...최고 매출 찍고 여름면 시장 리딩

풀무원 여름면’ 7월 역대 최고 매출 기록, 지난해 대비 84.3% 고성장

여름 시즌 앞두고 재정비한 냉면 신제품 호평, MZ세대 겨냥한 막국수까지 고공행진

탄탄해진 제품력과 다양성 앞세워 생면 전체 시장 성장시키고 소비자 만족도 높일 것”

▲ 지난해 대비 84.3% 성장하며 7월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한 풀무원 냉면·막국수 7종 (왼쪽 상단부터  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 들기름 메밀막국수, 평양냉면, 동치미냉면, 함흥비빔냉면, 춘천 메밀막국수)

 

성장이 주춤했던 국내 생면시장 혁신에 나선 풀무원이 이번 여름 신제품과 기술혁신을 앞세워 여름면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냉면, 막국수 등 혁신적인 여름 생면 신제품들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연일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냉면류, 메밀면, 쫄면을 포함하는 여름면 시장에서 풀무원은 극성수기인 7월 매출(내부 기준)은 지난해 대비 84.3%의 높은 성장률로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기술혁신과 소비자 니즈에 맞춰 다양화한 제품이 시장에서 많은 선택을 받았고 올해 첫선을 보인 막국수가 기대를 훌쩍 뛰어넘는 성과를 올린 덕이다.

 

경쟁이 치열한 여름면 시장에서 풀무원은 더욱 만족도 높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기술적 인프라 구축에 힘을 쏟았고 MZ세대를 겨냥한 제품으로 막국수를 새로이 기획했다.

 

우선, 올해 5월 충청북도 음성군 대소면에 ‘최첨단 HMR생면공장’을 준공하고 최신식 설비와 국내 최고의 제면 노하우를 집약했다. 소비자들이 고품질의 면 요리를 가정에서도 간편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국내 생면시장을 혁신하겠다는 포부를 내세웠다.

 

제품 라인업에도 변화를 줬다. 냉면 비중이 절대적이던 여름면 시장에 MZ세대를 겨냥한 막국수 신제품을 출시하며 다양화를 꾀했다. 여름 시즌 전후로 즐길 수 있는 트렌디한 막국수 2종 춘천식 메밀막국수, 들기름 메밀막국수를 새롭게 선보였다.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앞두고는 냉면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했다. 냉면 5종 평양냉면,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 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 동치미냉면, 함흥비빔냉면은 최신식 설비와 풀무원이 지난 30년간 쌓은 제면 기술이 만난 결과물이다. 다양한 냉면으로 여름면 라인업을 꽉 채워 소비자 선택의 폭을 늘렸다.

 

▲ 최신식 설비와 30년 제면 노하우로 국내 생면시장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은 풀무원 냉면 5종 (왼쪽 상단부터 칼칼다대기 고메밀 비빔냉면, 육향가득 고메밀 물냉면, 함흥비빔냉면, 평양냉면, 동치미냉면)

 

결과는 대박이었다. 새로 구축한 냉면 라인업은 전 제품이 전문점 못지않은 퀄리티로 고루 인기를 얻으며 풀무원 여름면 역대 최고 실적을 견인했다. 면과 육수 모두 각기 다른 냉면 전문점들의 특성에 맞춰 평양냉면 전문점 스타일의 고메밀냉면, 함흥냉면 전문점 스타일의 냉면, 식물성 냉면 등으로 다양화했다

 

냉면으로 치우친 여름면 시장에 다양성을 주기 위해 기획한 막국수는 출시 초반 인기에 그치지 않고 냉면 성수기에도 꾸준히 판매되고 있다. 출시 후 5개월 누적 250만 봉지 판매를 달성하며 새로운 카테고리 활성화를 이끌고 시장 볼륨을 키우는 데 성공했다.

 

풀무원식품 냉장FRM(Fresh Ready Meal) 김현진 CM(Category Manager)은 “생면 공장을 새로 지어서 생산 라인을 증설하고 케파(capa·생산능력)를 늘렸는데도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를 물량이 따라가지 못할 정도다”라며 "탄탄해진 제품력과 다양성을 앞세워 3분기에도 좋은 성과를 이어가고 있어 매우 고무적인 상황이다. 풀무원은 생면 시장 전체를 성장시키고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 여름 시즌 전후로 즐기기 좋아 여름면 라인업을 확장시킨 풀무원 막국수 2종 (왼쪽 춘천 메밀막국수, 오른쪽 들기름 메밀막국수)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