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생가득 모짜렐라 핫도그’ 누적판매 300만 개 돌파!!

7월 출시 후 3개월만에 300만개 판매...매달 평균 100만 개씩 팔려
올해 국내 냉동핫도그 시장규모 450억 원 예상, 단일품목으로 3개월만에 누적매출 47억 원 달성
쫀득한 치즈와 소시지가 반반, 맛과 영양 차별화...SNS서 인증샷 이어지며 입소문

 

 

풀무원식품(대표 이효율)은 ‘생가득 모짜렐라 핫도그’가 출시 석 달 만에 누적판매 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7월 전국 매장에 출시한 ‘생가득 모짜렐라 핫도그’는 출시 첫 달부터 SNS 등을 통해 입소문을 타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8월부터 매출 탄력을 받아 낱개 기준으로 매달 평균 100만 개씩 판매하며 현재 누적판매 307만 개를 기록했다.

 

누적 매출액은 출시 3개월 만에 단일 품목으로는 이례적으로 47억 원을 달성했다.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국내 핫도그 시장은 2014년 299억 원, 2015년 315억 원, 2016년 336억 원, 올해는 약 450억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같은 인기요인은 '생가득 모짜렐라 핫도그'가 최근 핫도그 트렌드를 반영, 맛과 영양을 차별화하여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최근 홍대, 이태원 등을 중심으로 ‘핫도그 전문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속 재료도 전형적인 소시지를 벗어나 어묵, 떡, 치즈 등으로 업그레이드 됐고, 시즈닝과 소스도 다양하게 진화했다.

 

 

 

 

‘생가득 모짜렐라 핫도그’는 모짜렐라 스트링치즈와 소시지를 핫도그 빵 상•하단부에 각각 나눠 넣어 하나의 핫도그로 두 가지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쫄깃하게 늘어나는 모짜렐라 치즈를 먼저 즐긴 후 탱글탱글한 식감의 소시지를 맛볼 수 있는 ‘반반 핫도그’인 셈이다.

 

내용물뿐 아니라 핫도그 빵 역시 맛 조합을 더욱 풍부하게 살릴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공기층을 활성화시키는 풀무원만의 고속 회전 공법으로 도우 반죽을 치대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현미, 감자 가루를 더한 빵가루는 고소한 풍미와 바삭한 식감을 배가시켰다. 또 쇼트닝을 넣지 않아 기름기와 칼로리 부담이 적은 것도 특징이다.

 

소스에 따라 어린이뿐만 아니라 성인도 즐길 수 있어 연령 구분 없이 폭넓게 다가간 것도 한몫했다. 케첩, 머스터드 등 소스를 뿌리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별미 간식으로 안성맞춤이고, 살사소스와 감자튀김과 같은 부재료를 곁들이면 맥주와 잘 어울리는 간편 안주가 된다. 특히, 새로운 간식을 찾는 2030의 입맛을 사로잡아 출시 이후 현재까지 인스타그램 등 SNS에 모짜렐라 핫도그 ‘인증샷’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풀무원식품 이지현 PM(Product Manager)은 “홍대, 이태원의 핫도그 전문점에서나 볼 수 있던 맛을 집에서도 쉽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입소문을 타며 인기를 얻었고 냉동 핫도그에 대한 인식을 전환시키는 계기가 됐다”며, “이후에도 다양한 맛과 이색 핫도그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기호를 공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풀무원은 2011년 건강한 재료로 온 가족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생가득 올바른 핫도그’를 출시하며 냉동 핫도그 시장을 이끌어왔다. 대표적인 간식인 핫도그는 건강에 좋지 않은 패스트푸드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올바른 핫도그’는 소시지, 빵, 기름에 이르기까지 안심 재료를 사용하며 고급화에 성공, 어린이부터 중장년층까지 폭넓게 사랑을 받았다.

 

현재 ‘생가득 모짜렐라 핫도그’를 포함해 오리지널 제품 ‘올바른 핫도그’, 기름에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운 ‘올바른 구운핫도그’, ‘올바른 구운핫도그 갈릭’ 등 총 4개의 핫도그 제품을 갖추고 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