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내 어묵시장 트렌드, 저가형 '역성장' 프리미엄 '고성장'

풀무원, 100% 알래스카 명태 순살로 ‘연육의 고급화’…매출 2배 성장

 

국내 어묵시장 2015년 대비 지난해 6.7% 감소, 같은 기간 프리미엄 어묵은 75% 성장

풀무원 알래스칸특급, 100% 알래스카산 프리미엄 명태 연육으로 ‘연육의 고급화’ 주도

연육의 고급화와 간편식 트렌드 만나 ‘프리미엄 간편식 어묵’ 제품 인기

 

 

풀무원 어묵

▲ 풀무원식품 알래스칸특급 맑은어묵전골, 부침어묵 청양고추

 

 

국내 어묵시장이 마이너스 성장하는 가운데 프리미엄 어묵은 빠르게 성장해 주목을 끌고 있다.

 

22일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국내 어묵시장은 2015년 2852억원, 2016년 2700억원, 2017년 2661억원으로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시장규모는 2015년 대비 약 6.7% 감소한 수치다.

 

반면 프리미엄 어묵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고 있다.

링크아즈텍에 의하면 풀무원식품을 포함 CJ제일제당, 사조대림, 동원F&B 등 국내 4대 어묵 제조사의 각사 대표 프리미엄 어묵 브랜드의 매출합은 2015년 280억원에서 지난해 491억원으로 약 75% 성장했다.

특히, 풀무원식품(대표 박남주)의 프리미엄 어묵 브랜드 ‘알래스칸특급’ 매출은 2015년 42억원에서 지난해 87억원으로 2배 이상 성장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2017 가공식품 마켓리포트 어육가공편’은 어육가공식품 시장의 트렌드로 ‘프리미엄화’를 꼽았다. 최근 어묵 제조사들은 프리미엄 명태 연육, 장어, 전복 등 고급 식재료를 사용하고 있으며 고급어묵에 대한 수요를 바탕으로 프리미엄 어묵 선물세트도 인기라고 설명하였다.

 

 

풀무원 알래스칸 어묵

▲ 풀무원식품 알래스칸특급은 100% 알래스카산 명태 사용을 보증하는 ‘알래스카수산물 마케팅협회’(Alaska Seafood Marketing Institute) 인증을 국내 최초로 받았다. 사진은 알래스카 청정 해역에서 명태를 조업하는 모습이다.

©Alaska Seafood Marketing Institute

 

 

국내 어묵시장에서 ‘연육의 고급화’를 본격적으로 선도한 곳은 풀무원이다.

풀무원식품은 지난 2014년 프리미엄 어묵 브랜드 ‘알래스칸특급’을 론칭했다. 알래스칸특급은 철저한 이력관리를 통해 100% 알래스카산 명태 사용을 보증하는 ‘알래스카수산물 마케팅협회’(Alaska Seafood Marketing Institute) 인증을 국내 최초로 받았다.

 

풀무원 ‘알래스칸특급’은 동남아와 중국 남부해역에서 어획된 생선으로 만드는 저가 어묵과 달리 알래스카 청정해역에서 잡은 신선한 A등급 명태 연육만을 사용한다.

알래스칸특급’ 명태 어육은 날씨가 추운 알래스카 해역에서 최신 냉장설비를 갖춘 어선이 어획한 것만 사용해 동남아시아산, 중국산 어육보다 신선도가 월등하다. 알래스카산 명태 연육을 어묵의 최고 재료로 꼽는 이유다.

 

 

풀무원 알래스칸특급 어묵전골

▲ 알래스카 청정 해역에서 명태를 조업하는 모습. ©Alaska Seafood Marketing Institute

 

 

알래스칸특급’은 차가운 바다에서 잡은 자연산 명태를 냉동하지 않고 4°C 이하의 바닷물을 채워 육지로 이송한다.

신선한 명태의 뼈, 꼬리, 비늘, 머리 부분을 철저하게 제거하고 살코기만 발라 사용해 비린취와 잡내가 없다. ‘알래스카수산물 마케팅협회’의 규정에 따라 치어는 놔주고 성어만 사용하여 육질이 단단하고 담백한 것도 특징이다.

 

 

풀무운 간편식

▲ 신선한 알래스카산 명태에서 뼈, 꼬리, 비늘, 머리 부분을 제거하여 살코기만 발라낸 후 다시 검수하는 모습.

©Alaska Seafood Marketing Institute

 

 

간편식 트렌드는 어묵 소비 트렌드도 변화시키고 있다.

그 동안 어묵은 가정에서 밑반찬이나 떡볶이 부재료로 사용하는 사각 형태의 어묵이 대부분이었다. 최근에는 어묵의 프리미엄화와 간편식 트렌드가 맞물리면서 유명 맛집 스타일의 일품요리나 조리 과정이 간편한 제품이 인기다. 최근 삼진어묵 등 프리미엄 어묵으로 주목받고 있는 베이커리형 어묵 시장도 1000억원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알래스칸특급 역시 지난해 신제품 ‘맑은어묵전골’과 ‘부침어묵 2종(해물야채, 청양고추)’이 매출 성장을 주도했다.

맑은어묵전골은 전국 유명 어묵탕 맛집을 벤치마킹한 제품으로 멸치육수가 아닌 ‘소고기 육수’를 사용해 고급스럽고 담백한 국물맛이 특징이다. 동봉된 소고기 액상소스와 물 500cc를 끓인 후 8종으로 구성된 어묵을 넣고 40초만 끓이면 유명 맛집의 어묵전골이 완성된다.

또 ‘부침어묵’은 부침개 요리처럼 팬에 1분만 부치면 간식, 술안주, 반찬 등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고 조리 없이도 바로 먹을 수 있다. 명태 순살에 해물과 야채를 썰어 넣어 감칠맛이 풍부하다.

 

풀무원식품 어묵CM 김성민 PM(Product Manager)는 “최근 어묵 소비 트렌드를 살펴보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고급 재료를 사용하면서 쉽게 조리할 수 있는 ‘프리미엄 간편식 어묵’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풀무원식품은 청정 알래스칸 해역의 명태 순살만을 사용한 ‘프리미엄 간편식 어묵’ 신제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은 프리미엄 어묵제품 생산을 위해 일본 최고의 어묵 브랜드인 ‘기분(KIBUN)식품’과 기술제휴를 맺고 지난 2013년 ’풀무원기분'을 설립했다. 1938년 창업해 80년 역사를 자랑하는 기분식품은 일본 어묵시장의 독보적인 1위로 세계 최고의 어묵 제조 노하우를 갖춘 회사로 평가 받고 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