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 ‘원헬스’ 개념 감염병 예방교육 ‘바이러스와 지구환경교실’ 참가 모집

유엔환경계획의 ‘원헬스(One-Health)’ 개념을 어린이 교육에 국내 최초로 반영하여 개발

바이러스 감염 예방법 이론, 다양한 실험 활동으로 학생들의 이해도와 교육 효과 높여

온·오프라인 병행 교육으로 전국 초등학교 4~6학년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

 

 

풀무원(대표 이효율)은 지속가능한 건강과 지구환경을 위해 바이러스 감염병의 원인 및 예방법을 교육하는 ‘바이러스와 지구환경교실’을 신설하고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풀무원재단이 운영하는 ‘바이러스와 지구환경교실’은 코로나19로 전 세계인의 삶이 변화하고 감염병 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아이들도 바이러스 감염병의 원인을 정확히 알고 생활 속에서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 취지로 신설됐다.

 

‘바이러스와 지구환경교실’은 손 씻기, 마스크 쓰기 등 생활 예방수칙 교육을 넘어 국내 최초로 ‘원헬스(One-Health)’ 개념을 환경 관점으로 확장한 어린이 바이러스 감염병 교육이다. ‘원헬스’는 유엔환경계획(UNEP; UN Environment Programme)에서 제안한 개념으로 자연, 동물, 사람의 건강이 서로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어 새로운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려면 세 가지 건강을 모두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바이러스와 지구환경교실’은 예방수칙만을 강조하는 다른 교육과 달리 과학적 근거와 실험을 통해 학생들이 스스로 예방수칙 준수의 필요성을 느끼도록 했다.

물과 비누로 손 씻기 비교 실험, 색소물을 활용한 비말 통과 마스크 효과 실험 등으로 학생들의 직접적인 참여도와 교육 효과를 높였다. 또한 환경파괴로 서식지를 잃고 바이러스를 사람에게 옮겨 슬퍼하는 ‘꼬마박쥐 배트 이야기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학생들이 바이러스 감염병의 근본적인 원인을 생각해 보는 시간도 갖는다.

새로운 바이러스 감염병을 만나지 않기 위해서는 자연, 동물, 사람이 하나로 연결되어 있다는 ‘원헬스’ 개념을 알고, 나부터 일상에서 올바른 환경 습관을 실천하겠다는 다짐을 노래를 통해 즐겁게 배울 수 있다.

 

교육자료는 국내 바이러스면역학 석학인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안광석 교수가 감수했다. 풀무원재단은 모든 교육자료와 교사용 지도서를 풀무원재단 홈페이지(pulmuonefoundation.org)에 게시해 원하는 학부모나 교사 누구든지 활용하여 아이들을 교육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교육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병행하며 회당 40분씩 진행된다. 전국의 초등학교 4~6학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20명 이상의 학교의 학급은 풀무원재단의 교육사업 협력기관인 샤인임팩트 홈페이지(www.shineimpact.com)와 이메일(shineimpact@naver.com), 또는 전화(070-4232-6671)로 신청하면 된다.

 

풀무원재단 김유별 사업담당은 “우리의 생활을 크게 바꿔놓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아이들이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해 정확히 알고 앞으로 미래 환경에서는 새로운 바이러스를 만나지 않도록 도우려 이번 교육을 기획하게 됐다”“풀무원재단에서는 무료로 교육 프로그램, 교육자료를 계속 제공하여 더 많은 어린이가 코로나19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법을 알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변화한 일상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 풀무원재단은 지난해 실시한 '바이러스 감염병 예방 교육'에 이어 '원헬스' 개념으로 업그레이드한 '바이러스와 지구환경교실'을 신설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