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풀무원다논, ‘그릭 무라벨’로 소비자와 함께 친환경 실천 이어간다

분리배출 편리한 무라벨 제품 등 일상 속 소비가 친환경 실천으로 이어져 긍정적인 소비자 반응 이끌어

그릭 무라벨 분리배출 실천 인증하는 소비자 참여형 첫 SNS 이벤트 ‘클린그릭챌린지’

요거트 무라벨 제품 출시 확대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로 소비자와 함께 지속적인 친환경 실천 이어갈 것

 

▲  ’클린그릭챌린지’ 이벤트 참여자 인증 사진 및 영상 갈무리

 

요거트 전문 기업 풀무원다논(대표 정희련)이 자사의 무라벨 요거트 제품 ‘그릭 무라벨’과 함께하는 ‘클린그릭챌린지’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들과 함께 친환경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7일 밝혔다.

 

풀무원다논은 클린그릭챌린지를 통해 실제 생활 속 소비자의 분리배출 의지를 높이고, 이를 SNS에 공유해 많은 사람들이 '환경보호 위한 분리배출' 이라는 작지만 의미 있는 실천으로 유도하기 위해 이벤트를 지속 진행할 계획이다.

 

클린그릭챌린지는 라벨을 제거해 소비자의 편의성을 높인 그릭 무라벨 용기의 헹굼부터 분리배출까지의 과정을 공유하는 이벤트다. 이벤트 참여자는 그릭 무라벨을 먹고 난 후 용기를 깨끗하게 헹구는 장면과 분리배출하는 장면을 찍어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자신의 SNS에 업로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풀무원다논은 8월 23일까지 약 3주간 진행된 1차 이벤트를 통해 구매부터 분리배출까지의 과정이 상세하게 담긴 다양하고 정성 어린 사진과 영상들이 인증을 위해 공유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공유된 게시글은 ‘나의 사소한 소비가 환경보호에 기여한다는 점이 의미 있다’, ‘분리배출과 환경보호까지 일석이조!’, ‘기업과 소비자가 친환경을 함께 실천하는 방법!” 등 소비자의 많은 댓글과 공감을 사면서 분리배출의 중요성을 다시금 환기시키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풀무원다논은 이번 클린그릭챌린지 뿐만 아니라, ‘한끼오트’, ‘오이코스’ 등 자사 요거트 브랜드의 무라벨 제품 출시를 확대해 나가면서, 다양한 이벤트와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들의 분리배출 실천 의지를 높이는 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그릭 무라벨은 지난 6월 풀무원다논이 요거트로서는 처음 선보인 무라벨 제품이다. 그릭 무라벨은 제품 필수 표시사항을 상단 덮개로 옮겨 측면 라벨을 제거했다. 그릭 무라벨은 연간 40톤의 플라스틱 사용량 저감 효과와 함께 소비자 입장에서는 별도로 라벨 분리할 필요가 없어 분리배출이 간편하다.

 

풀무원다논 관계자는 “그릭 무라벨은 환경보호와 소비자의 편의성을 동시에 고려한 제품으로, 제품 출시의 취지를 알리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진행하게 되었다”라며, “정성스러운 콘텐츠와 댓글 등을 통해 환경보호와 분리배출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들과 친환경 실천을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풀무원다논은 풀무원의 바른 먹거리 원칙과 100년 발효 역사를 지닌 프랑스 다논의 세계 1위 요거트 기술이 더해져 설립된 요거트 전문 기업이다 ‘액티비아’는 현재 10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장 전문 특화 발효유 브랜드로, 올해는 발효유 부문에서 국내 최초로 2년 연속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온 가족 활력 요거트 ‘아이러브요거트’, 7년 연속 그릭요거트 국내 판매 1위 (닐슨 RI 기준, 2014~2020년) ‘풀무원다논 그릭’, 눈 건강 드링크 ‘눈솔루션’, 비건 인증 대체 요거트 ‘식물성 액티비아’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