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건강한 간편식으로 준비하는 정월대보름 음식

스페셜리포트 2018. 2. 28. 12:12

올해 3월 2일, 매년 음력 1월 15일은 둥근 보름달을 볼 수 있는 정월대보름이다. 정월대보름은 잘 알고 있지만 왜 정월대보름을 중요하게 여기는지, 정월대보름에 어떤 음식들을 먹는지는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정월대보름의 유래와 준비하기 번거로운 정월대보름 음식을 건강한 간편식으로 손쉽게 준비하는 법, 그리고 정월대보름에 함께 즐기면 좋을 한식 한 상까지 소개한다.

 

 

정월대보름



새 해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정월대보름

 

우리 전통 명절의 하나인 정월대보름은 농사력을 기반으로 해마다 같은 시기에 반복되는 농경 사회의 풍속인 세시풍속에서는 가장 중요한 날로 여겨진다.

 

보름달은 전통적으로 풍요와 다산을 상징한다. 보름달은 한 달에 한 번씩 뜨지만, 그 중에서도 정월대보름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달의 움직임을 표준으로 삼는 음력에서는 정월대보름이 새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이기 때문이다.

 

 

정월대보름 음식

 


따라서 정월대보름에는 1년의 평안과 풍요를 기원하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며, 1년을 무탈하게 보내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음식들을 준비해 먹기도 한다. 정월대보름에 먹는 음식에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건강한 한 해를 비는 정월대보름 음식, 간편식으로 손쉽게 준비해요

 

정월대보름에는 부럼 깨기를 하고 오곡밥과 묵은 나물 등을 먹는다. 정월대보름 음식의 특징은 모두 영양이 풍부한 음식이라는 것이다.

 

아침 일찍 깨먹는 부럼은 잣, 날밤, 호두, 은행, 땅콩 등 단단한 견과류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부럼을 ‘딱’하고 깨면 부럼을 깨는 소리에 잡귀가 물러가며 1년간 별다른 부스럼 없이 일이 잘 풀린다고 한다. 또한 부럼은 딱딱한 음식인 만큼, 치아의 건강을 확인할 수도 있어 정월대보름에 부럼을 깨물면 이가 튼튼해진다는 속설이 있다.

 

 

정월대보름 간식


 

부럼 깨기에 활용되는 견과류는 식물성 불포화지방을 포함하여 GL지수가 낮다. 또한 단백질과 식이섬유는 물론 항산화 물질이 포함되어 영양을 챙기기에도 좋고 다이어트에도 도움 된다. ORGA 올해 액운 날려부럼은 깜찍한 포장에 호두와 땅콩이 적정량 담겨 있어 1~2인 가구에 적합한 제품. 다인가구의 경우 우리가족 정월대보름세트를 활용하면 볶음땅콩과 호두, 잣을 한 번에 준비할 수 있어 편리하다.

 

아침에 부럼을 깨먹었다면, 식사는 오곡밥과 묵은 나물을 먹으며 한 해의 안녕을 기원한다. 올 한 해에도 곡식들이 잘 자라라는 의미에서 지어 먹는 오곡밥의 경우 지역마다 활용하는 곡식이 다르나 기본적으로 주로 쌀, 팥, 콩 등이 들어간다. 여기에 간장을 넣어 색을 입혀 약밥으로도 먹을 수 있다.

 

나물의 경우 제철에 수확해 말려둔 묵은 나물로 긴 겨울 동안 잃었던 입맛을 되찾는다. 정월대보름에 말린 나물을 삶아 먹으면 여름에 더위를 타지 않는다는 속설도 있다. 본래 박, 버섯, 가지 껍질, 호박잎, 도라지 등 9~10 가지의 말린 나물을 준비하지만 현재에는 약식으로 세가지 정도의 나물을 먹는 것이 보통이다.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 섬유질 등 영양이 풍부한 오곡밥과 나물은 환절기 건강관리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한 해를 건강하게 보내는 데에 도움이 된다.

 

 

정월대보름 음식준비


 

정월대보름 음식을 준비하고 싶지만 따로 오곡을 준비해 밥을 짓기 번거로울 때에는 ORGA 유기농 흑미 오곡밥을 활용해보자. ORGA 오곡밥은 멥쌀, 발아현미, 찹쌀, 차수수, 흑미 등 우리땅에서 건강하게 키운 유기농 잡곡으로 만든 즉석밥이다. 초고압 식품공법으로 만들어 전자레인지에 돌리기만 해도 갓 지은 듯 따끈하고 맛있는 밥이 완성된다.

 

나물 역시 건강 간편식으로 손쉽게 준비할 수 있다. 건고사리, 건가지, 건곤드레 등 친환경 건나물 3종이면 정월대보름 요리가 뚝딱 완성된다. 고소하고 쫄깃한 건가지와 쌉쌀한 건도라지, 부드럽고 촉촉한 고사리를 오곡밥에 곁들여 먹으면 보양식 부럽지 않은 영양 만점 한 상이 된다.

 

 

올가 비빔밥

 


나물과 밥을 따로 준비하기 번거롭다면 국산 나물을 사용해 더욱 건강한 간편 나물밥으로 해결해보자. 생가득 현미 취나물 솥밥은 전라남도와 제주도에서 기른 생 취나물에 신선한 쌀과 건강에 좋은 국산 현미를 넣어 가마솥 방식으로 지었다. 5가지 국내산 생나물을 더해 만든 생가득 산채나물비빔밥도 향긋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 산에서 갓 뜯은 유채나물과 취나물의 부드러움에 도라지, 참나물, 무청시래기까지 더해 정월대보름 음식으로 제격이다. 국산 보리에 생 곤드레를 넣어 만든 생가득 곤드레 보리밥은 깊고 구수한 강된장 양념장까지 포함되어 있어 쓱쓱 비벼 먹기만 하면 된다.

 

 

정월대보름 음식에 곁들이면 좋을 한식 요리

 

나물과 오곡밥으로 이루어진 정월대보름 음식은 어린 아이들이 칭얼대며 반찬투정 하기 쉽다. 이럴 때는 건강한 간편식으로 고기와 국을 후다닥 만들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정월대보름 한식 한 상을 준비해보면 어떨까?

 

ORGA 두툼한 떡갈비는 우리땅에서 자란 무항생제 돼지 갈비살로 만들어 고기의 감칠맛과 씹는 맛이 제대로 살아있는 정통 떡갈비다. 달콤짭짤한 떡갈비와 함께라면 오곡밥과 나물도 술술 넘어갈 것. 건강하게 잘 키운 국산 오리의 냉장육으로 부드러운 육질을 맛볼 수 있는 ORGA 훈제 오리도 정월대보름과 어울린다. 무화과, 복분자, 매실 등의 원재료를 사용해 건강한 맛과 훈제오리의 깊은 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떡갈비와 오리를 해동 후 굽기만 하면 완성된다.

 

 

정월대보름 간편식

 


맛깔나는 반찬 역시 건강 간편식으로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 찬마루 들기름 깻잎지는 향이 좋은 신선한 국산 깻잎을 재워 맛과 영양이 풍부하고, 들기름을 넣어 짜지 않은 절임장으로 감칠맛나는 밥반찬으로 활용하기 좋다. 찬마루 무말랭이는 정성스레 말린 국산무로 오도독 씹는 맛이 일품. 매콤한 고춧잎을 더해 향긋하고 깔끔한 맛을 살려, 담백한 오곡밥, 나물과 잘 어울린다.

 

 

올가 국


 

정월대보름 요리에 간편하게 곁들일 국으로는 찬마루 사골우거지국과 ORGA 냉이 된장찌개풀무원 황태 콩나물국을 추천한다. 담백한 사골국에 소고기, 배추우거지, 된장을 아낌없이 넣은 찬마루 사골우거지국은 구수하고 개운한 맛으로 나물, 오곡밥과 잘 어울린다. ORGA 냉이 된장찌개는 깊은 맛의 시골된장과 향긋한 국산 냉이, 칼칼한 청양고추가 어우러져 한식 밥상에 제격이다. 풀무원 황태콩나물국은 아삭한 콩나물에 진한 밑국물과 말린 황태, 고추, 파로 입 안을 정리해주는 시원하면서도 깊은 국물 맛을 자랑한다. 세 제품 모두 냄비에 내용물을 넣어 끓이기만 하면 오 분만에 뚝딱 완성되는 간편식이다.

 

한 해의 첫 보름인 정월대보름. 정월대보름 음식은 환절기를 이겨내고 한 해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도록 돕는 영양이 풍부한 음식들이다. 이번 정월대보름에는 건강한 간편식으로 정월대보름 음식도 즐기고 둥근 보름달을 보며 한 해의 소원을 빌어보면 어떨까? 건강하게, 원하는 것을 다 이룰 수 있는 한 해가 될 것이다.

 

* 소개된 제품은 풀무원 온라인쇼핑몰 풀무원샵(www.pulmuoneshop.co.kr) 또는 ORGA 인터넷쇼핑몰(www.orga.co.kr)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상단으로 이동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