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페셜리포트

[풀무원의 ESG경영⑰] 풀무원이 지구를 위해 하는 일 feat. 신재생에너지 우드팰릿 신재생에너지 우드팰릿 활용을 통한 에너지 사용량 감축 음성두부공장, 2013년 우드팰릿 보일러 설치 후 5년간 Co2 1만 6,584톤 감축 2035년까지 탄소 중립화 달성 목표 향해 전진 : 에너지, 물, 폐기물 2001년 대비 13% 감축 2015년 파리기후협정 채택과 함께 전세계적으로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구 평균 온도 상승을 제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산업화 이전 대비 2100년까지 2˚C 이하로 제한하고 나아가 1.5 ˚C 이하로 제한하려고 하고 있다.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는 2018년 ‘지구 온난화 1.5˚C 특별보고서’를 통해 인간활동은 산업화 이전 대비 2017년까지 약 1.0 ˚C의 지구 온난화를 야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러한 전 세계적인 흐름에 발 맞춰 기업들도.. 더보기
[풀무원의 ESG경영⑭] 함께 만드는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해! 풀무원의 동반성장경영 전 세계적으로 기업의 ESG 경영에 관심이 높다. 기업의 궁극적인 목표가 ‘이윤 추구’였던 과거와 달리 기업가치 평가의 기준이 ‘지속 가능’으로 변화했기 때문이다. 아무리 실적이 좋아도 ESG, 즉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라는 비재무적인 요소를 인정받지 못하면 기업 가치가 하락하는 시대가 도래한 것이다. 국내 기업들 역시 ESG 기준에 맞춰 기업을 경영하기 시작했다. 식품기업 중 최초로 5년 연속 ESG 통합 A+ 등급을 획득한 풀무원은 KCGS(한국기업지배구조원) 주관 2021년 ESG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하면서 ESG 경영의 모범 사례가 되어주고 있다. 기업 경영 전반에 걸쳐 ESG 기준을 만족시키는 전략을 취하고 있는 풀무원은 .. 더보기
[풀무원의 ESG경영⑬] 우리는 통합보고서를 쓴다 재무성과를 넘어 지속가능경영 활동까지! 풀무원의 통합보고서 2007년부터 15년째 지속가능보고서를 거쳐 통합보고서 발간 경제적∙사회적∙환경적 활동과 성과 그리고 미래 계획까지 꼼꼼하게 담아 ESG 나침반이자 지속가능한 기업을 위한 초석 역할 이어갈 것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더 이상 선택이 아니다. 거스를 수 없는 패러다임이면서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본질이다. 재무제표만을 통해 기업의 성과를 판단하는 시대는 지났으며,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관점에서 기업 가치를 평가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비재무적 성과 지표인 ESG가 기업가치를 평가하는 주요 지표로 자리매김함에 따라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ESG 투자 확대와 비재무적 정보 공시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면.. 더보기
[풀무원의 ESG경영⑫] 친환경 포장에 이어 이제 친환경 배송이다! 친환경적인 소비 트렌드가 불러온 친환경 배송 전기차 배송 도입 등 제품 생산부터 배송까지 전 과정에서 친환경 실천 풀무원, 2017년부터 친환경 전기차량 시범적으로 도입 소비자, 친환경에 관심을 갖다 환경이 인류를 위협하기 시작했다. 특히 이상기온이 불러온 자연재해는 우리의 일상을 파괴하기 시작했는데, 올해 찾아온 미국과 그리스, 터키의 초대형 산불, 서유럽에 발생한 폭우와 홍수, 캐나다와 미국에 찾아온 살인적인 폭염 등이 그 증거라 볼 수 있다. 전문가들은 환경오염이 불러일으킨 문제들이 인류의 생존을 위협할 것이라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다행인 것은 이제 전문가들뿐만 아니라 일반인들 역시 환경을 지키는 것에 관심을 갖고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환경보호의 필요성을 느낀 사람들은 저.. 더보기
[풀무원의 ESG경영⑪] 조직원의 행복에서 생산성 향상까지! 풀무원의 가족친화경영 ’일과 삶의 균형’ 을 기반으로 한 가족친화적인 기업 문화 조성 대디&맘스 패키지에서 자동육아휴직제, 시차출퇴근제, 여성 리더 양성, 스마트 오피스까지 가족친화경영 모범 사례로 우뚝, 끊임없는 노력 지속할 것 경제적 가치만 추구하는 기업은 더 이상 살아남을 수 없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기업의 기본 조건으로 자리매김한 것도 여기서 비롯됐다. 특히 S(사회)는 ’사람’에 초점이 맞춰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측면에서 기업들의 관심이 높다. 사람 즉, 조직구성원을 위한 정책이 뒷받침되어야 구성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이것이 생산성 향상 그리고 기업의 지속성장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일과 가정생활을 조화롭게 이어나갈 수 있는 가족친화적 문화를 조성하는 것.. 더보기
[풀무원의 ESG경영⑩] 지구 환경을 생각하는 풀무원 친환경 포장 전 제품에 ‘환경을 생각한 포장 원칙’ 적용 플라스틱 제로! 재활용 100%! 화학물질 제로! 과대포장 제로! 2022년까지 플라스틱 500톤, 탄소 배출량 900톤 절감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필수 전략이자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새로운 패러다임이다. 특히 환경(Environment) 경영은 기후변화가 가속화되면서 더욱 강조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친환경 포장은 실제 생활과 맞닿아 있어 소비자들의 미닝아웃(Meaning out, 자신의 신념과 가치관에 따라 소비하는 행위)이 활발하게 나타나는 분야이다. 기업들이 친환경 포장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포장에도 LOHAS 가치를 담다 풀무원은 창립 초기부터 ‘사람과 자연을 함께 사랑하는 LOHAS 기업’.. 더보기
[풀무원의 ESG경영⑨] 자원은 아끼고 폐기물은 줄이는 풀무원의 친환경 제품생산 환경, 사회적 책임, 거버넌스 등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가 중요해지면서, 기업들은 이익 창출뿐만 아니라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해 추구하기 시작했다. 이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은 지속가능기업이 되기 위한 기업의 필수 전략으로 불린다. 그중에서도 환경은 우리 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 만큼 기업 역시 공생의 가치를 중시하며 환경경영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ESG 평가기관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환경(Environment) 분야 평가를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 에너지 사용량, 용수 사용량 및 재이용량, 폐기물배출량 및 재활용량 등의 다양한 항목을 설정하고 기업들의 환경 경영 수준을 점검하고 있다. 4년 연속 ESG 최우수기업상을 수상한 풀무원은 제품 생산 과정 전반에 걸쳐 지구환경 보호를 위한.. 더보기
[르포] 녹색소비 실천에 한걸음 가까이! 올가홀푸드-네덜란드대사관 ‘제로웨이스트 캠페인’ 현장에 가다 일상 속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제로웨이스트’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특히 남고 버려지는 음식물에서 더욱 그렇다. 매년 생산되는 40억 톤의 식품 중 3분의 1이 버려지고, 음식 폐기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8%에 달하는 온실가스가 배출되고 있어 음식 폐기물 문제의 심각성은 실로 크다고 할 수 있다. 음식 폐기물은 사람들이 먹다 남긴 음식물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식품의 생산·유통·소비 과정에서 낭비되는 음식물도 상당하다. 그렇기에 소비자가 생산·유통·소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음식 폐기물의 심각성을 알고, 버려지거나 남겨지는 음식을 줄이기 위해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생활 속에서 실천하는 제로웨이스트를 체험하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올가홀푸드와 네덜란드대사.. 더보기
ESG 최우수기업 풀무원, 지구환경 위해 P4G 정상회의와 손잡다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오는 5월 30일~31일 개최 풀무원, 지난 20일 ‘2021 P4G 서울정상회의 준비기획단’과 탄소중립 비전 실현 위한 MOU 체결 식물성지향 제품, 제로웨이스트 캠페인 등 지속가능성 가치 담은 풀무원의 활동 공유 세계 각지에서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기후변화는 범지구적 문제로, 전 세계가 협력해야 한다는 공감대 속에서 국제사회는 다양한 협약을 추진하며 기후 행동을 강화하고 있다. 오는 5월 30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열리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도 이러한 움직임 중 하나다.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는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최초의 환경 분야 다자정상회의다. 제1차 P4G 정상회의는 2018년 10월 덴마크 수도인 코펜하겐에서 개최되었다.. 더보기
[르포] 다시 자라나는 발달장애인 근로자들의 꿈…‘강화도 우리마을’ 콩나물 공장 재건 기념식을 가다 인천 강화군 길상면에 위치한 ‘강화도 우리마을’ 50명의 발달장애인 근로자들이 일하는 기쁨을 누리고 꿈과 희망을 찾고 있습니다. 2000년 대한성공회에서 설립하여 21년째 운영 중인 사회복지시설 ‘강화도 우리마을’은 풀무원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입니다. 우리마을 콩나물 공장에서 풀무원의 대표 나물 제품인 ‘국산콩 무농약 콩나물’ 제품을 생산하고 있거든요. 콩나물 생산 수익금은 50명의 근로 장애인 모두에게 최저시급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데 쓰입니다. 지난 2019년 10월 우리마을 콩나물 공장 화재는 발달장애인들의 삶의 터전을 앗아간 커다란 비극이었습니다. 하지만 희망의 바람이 조금씩 불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사회 곳곳에서 우리마을의 재건을 응원하고 지원하였으며, 풀무원 역시 임직원들이 모은 성금을 .. 더보기